곤충축제소개

예천곤충축제를 안내합니다.

곤충축제소개

관람안내

축제관람 및 행사프로그램을 소개합니다.

관람안내

행사미디어

축제사진과 홍보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행사미디어

예천투어

예천의 명소를 소개합니다.

예천투어

정보마당

행사소식과 공지사항을 안내합니다.

정보마당

후원/협찬

축제 후원사와 협찬사를 소개합니다.

후원/협찬
축제일시

축제일시

2022.8.6(토) ~ 8.15(월)

10일간

예천, 곤충축제 업고 곤충산업 거점 ‘탈바꿈’
작성일 : 2022-08-08 조회 : 76

파리과 곤충의 애벌레·번데기인 ‘동애등에’는 환경정화 곤충으로 불린다. 애벌레 1마리당 약 2~3g의 폐기물을 먹는데, 부산물인 분변토는 비료 원료로 사용할 수 있다. 국내에서 하루 음식물 쓰레기양은 1만4000t으로 처리비용은 연간 8000억원에 달한다. 동애등에를 키우면 폐기물 쓰레기를 해결하고 사료도 만드는 일거양득 효과를 거둘 수 있다.

경북도가 미래 신성장산업인 곤충산업 중심지로 주목받고 있다. 원료 생산 후 가공·유통·판매와 제품개발까지 체계적으로 지원하는 곤충산업 거점단지도 2025년까지 3군데로 늘린다.

경북도는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지난 6일 경북 예천군을 방문해 지역 곤충업 종사자들과 곤충산업 발전 방향을 논의하는 현장 간담회를 갖고 ‘2022 예천곤충축제’에 참석했다고 8일 밝혔다. 정 장관은 예천곤충축제 개막식에서 “곤충산업을 신성장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연구개발과 전문인력 육성에 투자하고 낡은 규제도 과감히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4년마다 열리는 예천곤충축제는 올해로 4회째 맞는 국내 최대 규모의 곤충축제다.

농식품부는 곤충사육 농가와 가공업체가 많은 예천군에 2024년까지 200억원(국비 100억원·지방비 100억원)을 투자해 곤충원료 생산과 가공, 유통시설을 집적화한 곤충산업 거점단지를 조성하기로 했다. 또 2025년까지 경북에 곤충산업 거점단지를 3곳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경북도와 예천군, 롯데중앙연구소, 경북대는 지난달 28일 도청에서 ‘곤충산업 고도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했다. 롯데중앙연구소는 제품개발 및 유통 활성화, 경북대는 연구·개발, 도와 군은 원료공급 기반조성 및 농가 육성을 담당하게 된다.

농식품부가 2021년 곤충산업 실태를 조사한 결과 지난해 국내 곤충 산업 규모는 전년보다 32억원(7.7%) 증가한 446억원 규모로 나타났다. 2017년(345억원)과 비교하면 30%가량 커졌다. 경북지역 곤충업(생산·가공·유통) 신고업체 수는 536곳으로 경기(744곳) 다음으로 가장 많다.